한국뉴스

화이자, 코로나 백신 효과 90% 넘어…뉴욕증시 폭등

“획기적인 돌파구”…11월 말 FDA 긴급승인 신청
뉴욕3대 지수 환호…다우존스 4.04% 폭등장세

코로나19 임상실험 결과가 공지된 화이자 홈페이지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의 효과가 90%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화이자는 9일(현지시간) 코로나19 백신 3상 임상시험에 참가한 코로나 무증상자들에 대한 임상실험 결과 90%가 코로나에 감염되지 않은 효과가 나타났다고 밝혔다.

또 심각한 안전 문제도 나타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화이자는 이달 말 식품의약국(FDA)에 긴급사용 승인을 낼 계획이다.

그동안 과학자들은 최소 75% 이상의 효과를 가진 코로나19 백신을 기대해왔다고 CNBC방송이 전했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은 50~60% 정도만 효과적인 백신도 그런대로 괜찮다고 밝힌 바 있다.

이 때문에 미국 언론들은 화이자 백신의 효과율 90%에 대해 획기적인 돌파구라고 평가했다.

화이자는 미국 등 5개국에서 4만 3538명의 임상실험 참가자를 모집해 이 가운데 38,955명에 대해 지난 8일 두 번째 백신을 투여했다고 밝혔다.

화이자는 임상실험 참가자 모집은 계속되고 있으며 164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치료될 때 까지 최종 분석은 이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욕타임스는 이날 발표에 대해 “화이자가 오직 일부 사항만 공개했다”며 “과학자들은 안전과 효과와 관련된 장기적인 데이터가 수집되기 전까지는 이날 발표된 결과가 과장되어선 안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고 전했다.

이날 화이자의 발표에 뉴욕 주식 시장도 들썩였다.

이날 12시(미국 동부시간) 현재 뉴욕증권거래소 다우지수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4.04% 폭등한 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S&P 500 지수는 2.8%, 나스닥도 0.81% 각각 상승한 채 흐름을 잇고 있다.

워싱턴=CBS노컷뉴스 권민철 특파원

노컷뉴스 보러가기

의견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