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퀸즈 리틀넥 40대 한인 남성, 영어미숙 한인 자동차 리스 구매 신분도용, 불법 이익 취득 기소

[앵커]퀸즈 리틀넥에 거주하는 40대 한인 남성이 검찰에 기소됐습니다. 이 남성은 영어가 미숙한 한인들의 자동차 구매와 리스를 돕는다며 신분을 도용하고 불법 이익을 취득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최동한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퀸즈 40대 한인 남성이 검찰에 기소됐습니다.

목요일(7일) 퀸즈 검찰청은 리틀넥에 거주하는 올해 47세 남성 전 모씨를 중절도와 신분 도용 등의 혐의로 기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전 씨는 지난 2019년 7월부터 2020년 3월 사이 자동차 11대 구매와 리스과정에서 해당 범죄를 저지르고, 중개 수수료 수천달러를 취득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멜린다 캐츠 퀸즈검사장은 “피고인이 한인사회에서 영어 미숙 한인들의 자동차 구입을 돕는다며 불법 이익을 취하고 위조 문서와 신분증을 이용해 자동차 딜러십을 사취한 혐의를 받는다며, 7명의 개인정보를 도용해 신용 등급을 떨어뜨렸다.”고 말했습니다.

여러 피해자들은 구매나 리스하지 않은 자동차 청구서를 받기 전까지 사기 피해를 깨닫지 못했습니다.

검찰 기소장에 따르면 전씨는 지난 2019년 7월 한인들에게 차량 구매와 리스 서비스를 적극 제공했습니다. 전씨는 당시 기아 차량을 리스하기 위한 피해 남성의 이름, 생년월일, 소셜 시큐리티 넘버 등을 사용한 혐의를 받습니다.

검찰은 전씨가 지난 해 3월 까지 이런 범죄를 여러번 반복했다며, 차량 구매와 리스를 원하는 피해자들을 대신해 서류를 제출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자동차 대리점은 전씨에게 판매 수수료로 4천달러에서 1만9200달러까지 지급했으며, 총 6만달러에 달합니다.

또한 한 남성은 전씨에게 4차례나 피해를 당했습니다. 기소장에 따르면 구매와 리스 문서에 서명을 위조하고 가짜 사진을 사용한 운전면허증을 사용하기도 했습니다.

전씨는 다음 달 2일 법원에 출두하며 유죄가 인정될 경우 3년 6개월에서 7년 징역형에 처해질 수 있습니다.

FM뉴욕라디오 코리아 뉴스 최동한입니다.

2021년 1월 7일 저녁뉴스

로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