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뉴욕시 공립학교 대면수업 중단, 7일 평균 코로나 감염률 3%도달

[사진제공 뉴욕주지사실]

[앵커]뉴욕시 공립학교의 대면 수업이 결국 중단됩니다. 지난 7일 평균 뉴욕시 코로나 감염률이 3%에 도달해, 내일(19일)부터 대면 수업은 중단되고 전면 원격 수업으로 전환됩니다. 최동한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뉴욕시 공립학교가 대면 수업을 중단합니다.

시정부는 수요일(18일), 뉴욕시의 7일 평균 코로나19 감염률이 3%에 도달했다며, 안타깝게도 공립학교 건물은 19일 목요일 부터 문을 닫는다고 발표했습니다.

드블라지오 시장은 “아무도 이 결정에 만족하지 않지만, 매우 명확한 표준을 설정한 만큼 이를 지켜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결정은 대면 수업과 원격 수업을 혼합해서 받는 학생 30만 여명에게 영향을 끼칩니다.

드블라지오 시장은 “이제 모든 시민들은 사회적 거리를 유지하고 마스크를 착용해 감염률을 낮추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뉴욕시의회 코리 존슨 의장은 “뉴욕시에 매우 치명적인 순간이라며, 시정부는 앞으로 무엇을 기대할 수 있는지 정직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스캇 스트링어 시 감사원장은 “학교를 안전하게 유지하는데 실패한 리더십에 화가 난다며, 원격 수업에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층 학생들에게 주의를 돌려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뉴욕주 7일 평균 감염률은 2.88%며 2202명이 입원했습니다.

앤드류 쿠오모 주지사는 브롱스 일부 지역이 노란색 지역으로 되고 퀸즈 노란색 지역을 확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뉴욕주 코로나 집중 발생 지역의 감염률은 4.73%, 그 외 지역은 3.1%, 그리고 주전체 평균은 3.43%로 집계됐습니다.

하루 환자는 5294명으로 집중 발생지역에서 1455명, 그 외 지역에서 3839명 발생했습니다.

하루 사망자는 35명으로 늘었습니다.

FM뉴욕라디오 코리아 뉴스 최동한입니다.

2020년 11월 18일 저녁뉴스

로딩....